어느 선술집에 걸린글

 

친구야! 이쁜 자식도 어릴 때가 좋고

마누라도 사랑이 뜨거울 때가 부부가 아니냐.

형제간도 어릴 때가 좋고

 

벗도 형편이 같을 때가 진정한 벗이 아니더냐.

돈만 알아 요망지게 살아도 세월은 가고

조금 모자란 듯 살아도 손해 볼 것 없는 인생사라

속은 줄도 알고 질 줄도 알자.

 

내가 믿고 사는 세상을 살고 싶으면

남을 속이지 않으면 되고

남이 나를 미워하고 싫어하면 나 또한

가까운 사람에게 가슴 아픈 말 한 적이 없나

주위를 돌아보며 살아가자.

 

친구야! 큰 집이 천 칸이라도 누워 잠 잘 때는

여덟 자 뿐이고 좋은 밭이 만 평이 되어도

하루 보리 쌀 두 되면

살아가는데 지장이 없는 세상이니

 

몸에 좋은 안주에 소주 한 잔하고

묵은지에우리네 인생 노래 하세.

 

멀리 있는 친구 보다

지금 당신 앞에 이야기 들어 줄 수 있는

친구가 진정한 사람이 아닐까!?!?!?

 

여기 저기 다니다가 어느날 시골 장터 술 한잔 하다 발견

 급히 아무 종이에 적어 온 글을 적어 봅니다

작자는 알 수가 없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