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 김현미

 


슬픔은 내가
눈물은 네가

무거워진 두 마음
종일 비가 되어

흐르다 
흐르다

더는 
내릴 수가 없거든

우리 
그만 무지개처럼
피어 오르자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