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의 절

 

가). 남자 큰절 계수배(稽首拜)의 기본동작

 

①공수하고 대상을 향해 선다.<그림04-①>

②허리를 굽혀 공수한 손을 바닥에 짚는다.<그림04-②>

③왼쪽 무릎을 먼저 꿇는다.<그림04-③>

④오른쪽 무릎을 왼무릎과 가지런히 꿇는다.<그림04-④>

⑤왼발이 앞(아래)이 되게 발등을 포개며 뒤꿈치를 벌리고 엉덩이를 내려 깊이 앉는다.<그림04-⑤>

⑥팔꿈치를 바닥에 붙이며 이마를 공수한 손등에 댄다.(차양있는 갓이나 모자를 썼을 때는 차양이 손등에 닿게 한다. 이때 엉덩이가 들리면 안되고 두 팔꿈치를 벌리지 말고 몸에 붙인다.)<그림04-⑥>

⑦잠시(3초) 머물러 있다가 머리를 들며 팔꿈치를 바닥에서 뗀다.<그림04-⑦>

⑧오른쪽 무릎을 먼저 세운다.<그림04-⑧>

⑨공수한 손을 바닥에서 떼어 세운 오른쪽 무릎 위에 얹는다.<그림04⑨>

⑩오른쪽 무릎에 힘을 주며 일어나며 공수하고 왼쪽 발을 오른쪽 발과 가지런히 모은 다음 반듯하게 선다.<그림04-⑩⑪>

✹의식행사에서 겹절을 할 때는 ①번 동작 다음에 해당 읍례를 하고 이어서 ②번 동작을 한다.

 

 

나). 남자 평절 돈수배(頓首拜)의 기본동작

 

①모든 동작은 큰절 계수배와 같다. 다만 ⑦번 동작에서 잠시(3초) 머물지 않고 이마가 손등에 닿으면 즉시 ⑧번 동작으로 이어서 일어난다.

 

다). 남자 반절 공수배(控首拜)의 기본동작

 

①남자의 반절은 남자의 큰절 계수배의 동작과 같이 하는데 약식으로 한다.

②정중한 반절: 다만 큰절 ①②③④번 동작은 같이 하고, 큰절의 ⑤번 동작 뒤꿈치를 벌리며 깊이 앉는 것과, 큰절 ⑥번 동작 팔꿈치를 바닥에 붙이며 이마를 손등에 대는 것과, 큰절 ⑦번 동작 잠시(3초) 머물러 있다가 머리를 들며 팔꿈치를 바닥에서 떼는 부분은 생략한다. 그러니까 공수한 손을 바닥에 대고 무릎 꿇은 자세에서 엉덩이에서 머리까지 수평이 되게 팔꿈치만 약간 굽혀 엎드렸다가 일어나는 절이다.<그림04-⑫~⑳>

③약식 반절: 답배할 대상이 많이 낮은 사람이면 앉은 채로 공수한 손을 앞의 바닥에 잠깐 댔다가 뗀다.<그림04-(21)(22)>

④한팔 짚어주기: 아주 낮은 사람에게 답배의 형식만 취하는 경우는 앉은 채로 왼손바닥만 앞바닥에 댔다가 뗀다. <그림05-(23)>

  

 

■ 우리나라 절의 기본동작은 통일되어 있었다.

 

만일 학파(學派)나 당색(黨色)에 따라 절하는 방법이 달랐다면 그 근거가 달라야 할텐데 영남학파 남인계(嶺南學派 南人系)의 중진인 학봉(鶴峰)의 가르침과 기호학파 서인계(畿湖學派 西人系)의 중심인 사계(沙溪)의 가르침이 한 자도 다르지 않다. 만일 현대에 절을 달리 한다면 후학(後學)들이 오해하였거나 잘못 전승된 것이라 할 것이다. 그러므로 확실한 전거(典據)도 없이 자기 집의 절을 고집하지 말고 우리의 통일된 절을 해야 할 것이다.

-

嶺南學派 鶴峰 金誠一(1538-1593)宅 童子禮

拜起

凡下拜之一揖少退 再一揖卽俯伏 以兩手齊按地 先跪左足 次屈右足 至地卽起 先起右足 以雙手齊按膝上 次起左足

畿湖學派 沙溪 金長生(1548-1631)著 家禮輯覽

展拜圖

凡下拜之一揖小退 再一揖卽俯伏 以兩手齊按地 先跪左足 次屈右足 至地卽起 先起右足 以雙手齊按膝上 次起左足

(위 문장중 至地至手임을 “‘稽首’ 謂拜下額按至手 伏久方起 謂之稽首”라고 밝혔 다. 이마를 내려 손(등)에 대려면 공수한 손을 풀지 않고 바닥을 짚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