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사람 되기[自己管理]

가. 마음가짐

1). 참 사람이 되자[君子, 선비]

 

⑴ 인격자(人格者, 자기를 책임 질 수 있는 사람)가 되어야 한다.

⑵ 부지런히 배우고 아는 대로 실천하여야 한다.[學而時習之]

⑶ 남과 함께 더불어 사는 내가 되어야 한다.[克己復禮爲仁]

 

2). 아홉 가지 생각할 일[九思]

동양의 고전 論語 季氏扁(논어계씨편)에 군자에겐 아홉 가지 생각할 일이 있다[ 君子有九思(군자유구사)]”고 하였는데, 그것을 선생이 에 인용하였다.

 

⑴ 視 思明(시사명): 눈으로 볼 때는 밝게, 바르고 옳게 보아야 되겠다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 모든 것을 깊이 있게 보라는 뜻이다.

 

⑵ 聽 思聰(청사총) : 귀로 들을 때는 밝게 지혜를 기울여 진정한 뜻을 새겨들어야 한다. 소리만 듣지 말고 참 뜻을 헤아리라는 뜻이다.

 

⑶ 色 思溫(색사온): 표정, 즉 낯빛은 항상 온화하게 갖도록 한다. 화가 나거나 마음에 싫은 것을 나타내지 말라는 뜻이다.

 

⑷ 貌 思恭(모사공) : 몸가짐이나 옷차림 등의 모양새를 항상 공손하게 하여야 한다. 禮는 不可不恭 임을 마음깊이 새겨야 한다는 뜻이다.

 

⑸ 言 思忠(언사충): 말을 할 때는 진실하고 정직할 것을 생각하여야 한다. 헛된 말 을 하면 사람이 경망하고 남이 믿지 않는다는 뜻이다.

 

⑹ 事 思敬(사사경): 일을 하는(어른을 섬기는 일도) 데는 공경스럽게 삼가는 마음 으로 하여야 한다. 모든 일을 삼가서 하라는 뜻이다.

 

⑺ 疑 思問(의사문) : 의심나는 것이 있으면 물어서 깨달아야 한다. 모르면 부끄러운 것이니 물어서 배워야 한다는 뜻이다.

 

⑻ 忿 思難(분사난) : 분하고 화나는 일이 있으면 더 어려운 일이 되지 않도록 참 고 삭여서 수월하고 편하게 하여야 한다.

 

⑼ 見得 思義(견덕사의) : 재물이나 명예나 무엇이든 자기에게 보탬이 되는 일이 있으 면 그것이 정당한 것인가를 생각하여야 한다.

 

 

나. 모습

 

1). 모습은 마음의 창이다

 

⑴ 모습과 몸가짐은 마음가짐의 표현이다. 표정이 마음의 창인 것과 같다.

⑵ 자기의 표정은 자기가 책임지듯이 자기의 모습도 자기가 책임져야 한다.

⑶ 마음과 언동이 같아야 정성[誠(성)]이요, 정직(正直)이요, 양심(良心)이다.

⑷ 정성이란 자기의 마음을 속임이 없어[毋自期(무자기)] 속에 있는 마음과 밖으로 나타나는 이 일치함을 말한다. 그것이 誠이요, 忠이요, 眞이다.

 

2). 갖춰야 할 아홉가지 모습[九容]

 

동양의 고전 禮記 玉藻扁(예기 옥조편)에 군자의 모습[君子之容(군자지용)] 아홉 가지가 예시 되 었는데, 그것을 栗谷(율곡)선생이 擊蒙要訣 持身章(격몽요걸 지신장)에 인용하였다.

 

足容 重(족용중): 발의 모습은 무겁게 하여야 한다. 거동이 가벼워 경망하면 안 된다. 그러나 어른의 명을 행할 때는 가볍고 민첩하여야 한다.

 

手容 恭(수용공) : 손은 두 손을 모아 拱手(공수)하고 공손하게 가져야 한다. 일이 없는데도 손을 움직여 손 작란을 하면 산만하여 어지럽다.

 

目容 端(목용단): 눈은 단정하고 곱게 떠서 지긋이 정면을 보아야 한다. 곁눈질 을 하거나 치뜨거나 시선이 흔들리면 사람이 가벼워 보인다.

 

口容 止(구용지) : 입은 조용히 다물어야 한다. 입을 헤벌리거나 필요 없이 가볍게 여러 말을 하는 것은 교양 있는 사람의 입모습이 아니다.

 

聲容 靜(성용정) : 말소리는 조용하고 나직하여 잡소리를 내지 않는다. 성난 소리 나 거친 소리로 말을 하면 듣는 사람이 불안하다.

 

頭容 直(두용직) :  머리를 곧게 들고 몸을 반듯하게 해야 자세가 흐트러지지 않고 반듯해 진다. 머리가 곧아야 시선도 단정해 진다.

 

氣容 肅(기용숙) : 호흡을 조용하고 고르게 하고 전체의 몸가짐을 엄숙하게 한다. 거친 숨소리와 흐트러진 모습은 업신여김을 받는다.

 

⑻ 立容 德 (입용덕) : 서있는 모습은 그윽하고 德性(덕성)이 있어야 한다. 어디에 기대거나 삐뚤어지게 서면 교양 없어 보인다. 이란 을 말한다.

 

⑼ 色容 莊(색용장) : 色이란 표정을 말한다. 얼굴의 표정은 씩씩하고 발랄하고 명랑 하여 구김살이 없이 의젓하며 활짝 펴져 있어야 한다.

 

 

다. 몸차림의 요점

 

1). 육신을 정결하고 호감가게 한다

 

⑴ 몸을 깨끗하게 목욕한다. 더러워 남이 혐오감을 가지면 자기가 외롭다.

⑵ 얼굴을 맑고 밝게 한다. 얼굴에 잡티가 있으면 표정이 구겨진다.

⑶ 이를 고르고 깨끗하게 한다. 아이들의 이갈이에 관심을 갖는다.

⑷ 눈·귀·코를 정결하게 하고, 머리를 깔끔하고 가지런히 빗질한다.

⑸ 손·발톱을 짧게 깎고, 원 색깔을 유지해 남에게 이질감을 주지 않는다.

 

2). 화장은 자연색을 표현한다

⑴ 아름다운 화장은 건강한 자연색을 표현하는 것이다.

⑵ 자연색이 아닌 가공색이나 칼라는 사람을 천박하게 한다.

⑶ 피부색, 입술, 눈두덩, 머리, 손·발톱의 색깔은 순수한 건강색을 지녀 자연스럽게 한다. 그래야 원만한 대인관계를 이룰 수 있다.

⑷ 향수는 청순한 체취를 변질하지 않게 한다. 오히려 악화하지 말 것이다.

 

3). 장신구, 액세서리는 조화롭게 한다

 

⑴ 장신구나 액세서리는 몸이나 옷에 붙이거나 밀접시키는 것이므로 선선하 고 추울 때는 온기가 느껴지는 쇠붙이를 쓰고, 덥고 땀이 날 때는 냉기가 느껴지는 돌 붙이를 쓴다.

⑵ 장신구나 액세서리는 모양새를 꾸미기도 하지만 신체의 허점이나 결점을 보완하는 역할도 함으로 체형, 피부색, 옷의 디자인과 색깔, 계절, 연 령, 분위기에 맞아야 한다.

반지: 장식용은 왼손의 中指 , 다짐(약혼·혼인)용은 왼손의 藥指, 우정용 (동창·기념)은 왼손의 食指에 낀다.(일을 하는 오른손은 피한다.)

팔찌·발찌: 장식·허점 보완용이므로 피부색, 팔·발의 크기, 복장의 색 깔을 고려하여 조화를 이루도록 선택한다.

목걸이: 장식·공간 보완용이므로 특히 목의 길고 짧음과 피부색, 옷의 형태 및 색깔 등과 조화를 이루어야 한다.

귀고리: 귓불에 구멍을 뚫고 장식품을 매어단 걸개를 꿰어서 늘어뜨리는 것으로 목의 굵기와 길이 및 피부색 등과 옷의 목덜미 구조(목 부위의 노출 정도)를 고려하여 조화를 이루도록 선택한다.

부로우치: 단추나 옷고름의 대용 또는 복장의 허점 보완을 겸한 꾸밈이 므로 색깔과 모양 및 크기 등이 옷의 마름새 및 색깔과 조화를 이루어야

 

한다.

노리개: 한복에 주로 패용하는데 걸개는 감추고 노리개의 몸과 술만 보 이게 한다.

머리장식: 현란한 색깔이나 혼란스런 모양을 피하고 머리가 흐트러지지 않게 갈무리하는 것이다.

 

 

라. 옷차림의 요점

 

 

1) 옷은 왜 입어야 하나?

 

⑴ 옷은 인간생활의 3대요소인 입을거리[衣], 먹을거리[食], 살림자리[住] 중에서 안 먹으면 죽는 밥보다 옷을 앞세워 의식주(衣食住)라 말한다.

⑵ 모든 생물 중에서 후천적(後天的)인 가공(加工)된 옷을 입는 동물은 인간 뿐이다. 그것들의 생태(生態)를 보면 모두가 앞몸을 바닥을 향해 사는 데 사람만이 고추 서서 정면을 향해 산다. 그때 노출되는 중요한 곳 (부끄러운 곳)을 가리기 위해서 옷을 입는다. 인간은 부끄러움을 알아야 하기 때문이다.

⑶ 옷은 사는 곳의 풍토와 생활환경 및 생업에 따라 편리성과 합목적적(合 目的的)인 상태로 발달해 정착되었다. 생활복, 출입복, 예복, 학위복(學 位服), 사제복(司祭服), 방한복, 차양복(遮陽服), 방호복, 작업복, 근무 복, 운동복, 제복(制服), 잠옷 등 다양한 기능의 옷이 있다.

 

2). 옷은 어떻게 입어야 하나?

 

⑴ 옷은 그 기능, 계절, 연령, 상황에 맞고 재질, 색상, 마름질, 바느질이

제대로 된 것을 격에 맞게 입는다.

⑵ 옷은 단정하게, 일습을 갖추어, 개성 보다는 남과 어울리게 입는다.

⑶ 고급이나 새 옷만이 좋은 것은 아니다. 항상 정결하고 반듯해야 한다.

⑷ 옷을 입고도 불안하면 안 된다. 지나친 노출을 삼 가서 기거동작(起居動作)에 불편하지 않게 입는다.

⑸ 특히 실내와 실외, 평상시와 의식행사, 옷에 달린 필요부속(단추, 끈, 작크, 고리)을 바르게 활용한다.

 

3). 한복 바로 입기

 

⑴ 한복(韓服)은 우리나라의 자생적(自生的)인 옷이다. 예복으로 입는 도포 (道袍)는 임진란 때에 선비들이 말 타기 좋게 입었고, 유건(儒巾)은 1470 년에 성균관 유생을 위해 만들어 씌웠고, 두루마기는 1884년의 의복개혁 때에 권장하여 1894년에는 예복으로 입게 되었다. 이런 우리 옷을 장려하 여 국경일, 명절, 가정의례, 공적인 의식행사, 잔치에 입는 것이 좋다.

⑵ 남녀 모두 한복의 여밈은 산 사람은 吉服(길복)으로서 오른쪽을 먼저 여미는 右衽(우임)이고, 죽은 사람은 凶服 으로서 왼쪽을 먼저 여미는 左衽(좌임)이다.

⑶ 바지는 짧은 斜幅(사폭)이 왼쪽 다리로 가게 앞과 뒤를 맞추어 입는다.

⑷ 두루마기는 남자에게는 정장이라 입는 것이 정상이고, 여자에게는

방한복이라 실내나 의식행사에서는 벗는 것이 정상이다.

⑸ 목도리는 남녀 모두 방한장구이다. 실내나 의식행사에서는 벗는다.

⑹ 모자와 장갑은 실내용이 아닐 때는 실내나 의식행사에서는 벗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