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하는 법[拜禮法]

 

1). 절의 총설(總說)

가). 절의 의미

 

⑴ 절은 공경하는 마음을 나타내는 행동방식이다.

⑵ 절하는 대상은 사람 뿐아니라 공경해야 할 어떤 상징에 대해서도 한다

⑶ 한 민족 한 국민이라면 당연히 절하는 방법도 통일되어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여기에 예시하는 절의 자료는 영남학파 학봉(鶴峰)의 동자례(童子禮)와 기호학파 사계(沙溪)의 가례집람(家禮輯覽)에 의했다.(가례집람에는 그림까지 곁드려 원형(原形)을 이해하기가 쉬웠다.)

 

나).절의 종류와 대상

 

⑴ 큰 절: 남자는 계수배(稽首拜), 여자는 숙배(肅拜)이다.

자기가 절을 했을 때 답배(答拜)를 하지 않아도 되는 높은 어른에게 평상시 또는 의식행사에서 한다.(자기와 배우자의 직계존속, 8촌이내의 근친 연장존속, 특별한 의식행사에서 한다.)

 

⑵ 평 절: 남자는 돈수배(頓首拜), 여자는 평배(平拜)이다.

자기가 절을 하면 반절로 답배를 해야 하는 어른, 또는 평절로 맞절을 해야 하는 대상에게 평상시 또는 의식행사에서 한다.(선생님, 아버지의 친구, 친구의 아버지, 연장자, 상급자, 배우자, 형님, 누님, 형수, 시 숙, 시누이, 올케, 제수, 친구사이)

 

⑶ 반 절: 남자는 공수배(控首拜), 여자는 반배(半拜)이다. 반절에는 약식 반절과 한팔만 짚어주는 반절도 있다.

웃어른이 아랫사람의 절에 답배할 때에 하는 절이다.(성년인 아랫사람, 즉 제자, 친구의 자녀, 자녀의 친구, 10년차 이내의 남녀 동생, 8촌 이내로 10년차 이내의 연장비속, 친척이 아닌 16년 이상의 연하자)

 

⑷ 고두배(叩頭拜): 신하가 궁중의식에서 임금에게 하는 절이다. 고두배는 세자(世子)에게도 하지 않는다.

 

다). 절의 횟수(回數)

 

⑴ 절의 횟수는 홑절과 겹절이 있다. 홑절은 기본횟수로서 남자는 양(陽)이라 최소 양수(陽數)인 1번이고, 여자는 음(陰)이라 최소 음수(陰數)인 2번이다. 겹절은 남녀가 모두 기본횟수의 배(倍)인 남자는 2번, 여자는 4번이다.

⑵ 옛날에는 산 사람에게 절을 많이 할수록 좋게 여겼으나 현대는 기본 횟수만 하고, 의식행사에서는 기본횟수의 배인 겹절을 한다. 절을 받으시는 어른이 시키는 대로 절의 격을 낮추기도 하고 횟수를 줄이기도 하며 절을 하지 않을 수도 있다.

⑶ 죽은 시체나 죽은 이를 상징하는 표상에는 겹절을 하고, 큰절을 해야 할 대상의 수연·헌수(壽筵·獻壽)와 의식세배(儀式歲拜)에서도 큰절은 겹절로 한다. 의식행사에서의 큰절에 대한 답배도 겹절로 한다.

⑷ 전통 혼인예식에서는 신부는 큰절을 기본횟수 2차례, 신랑은 큰절을 기본횟수 2차례를 절하고, 신부가 현구고례(見舅姑禮)와 현우존장(見于尊丈)의 큰절은 겹절로 한다.

 

라). 절하는 요령

 

⑴ 절하는 시기: 절을 할 수 있는 장소에서 절할 대상을 만나면 지체없이 절한다. 장소가 마땅치 못해 경례를 했더라도 절을 할 수 있는 장소에 옮기면 즉시 절을 한다. “앉으세요” “절 받으세요”라고 말하는 것은 절을 받으실 어른에게 수고를 시키거나 명령이 되어 실례이다.

⑵ 맞절의 요령: 아랫사람이 하석(下席)에서 먼저 시작해 늦게 일어나고, 웃어른은 상석(上席)에서 늦게 시작하고 먼저 일어난다.

⑶ 답배의 요령: 아무리 높은 어른이라도 친척이 아닌 성년인 아랫사람이 절을 하면 반드시 답배를 한다. 웃어른은 아랫사람이 무릎을 꿇는 것을 본 다음에 시작해 먼저 일어난다.

⑷ 절하는 위치: 혼인례 때의 현구고례를 제외하고는 공간이 허용하면 절하고 절을 받는 두 사람이 같은 장소에 상하석에 위치해서 절한다.

⑸ 절하는 순서: 같은 장소에 직계존속(直系尊屬)과 방계존속(傍系尊屬)이 함께 계시면 직계존속에게 먼저 절하고 방계존속에게 다음에 절한다.

같은 장소에 절 받으실 어른이 여럿이 계시면 먼저 직계존속 중의 제일 어른에게 절하고 다음에 방계존속의 제일어른에게 절하고 끝으로 뒤로 물러나서 방안의 모든 어른에게 한번 절한다.

(아무리 절받으실 어른이 많아도 3번의 절로 끝낸다.)

⑹ 절 받는 자세: 절은 공경의 동작이므로 절을 받는 사람도 공경스러운 자세로 절을 받는다. 그러나 아랫사람이 웃어른의 바른 자세를 기다리지는 않는다.

⑺ 절의 생략: 절할 아랫사람의 건강, 복식, 상황 등이 불편하면 절의 격을 낮추거나 횟수를 줄이거나 절을 하지 말라고 명할 수도 있다.

⑻ 절 받기를 사양하면 실례: 꼭 절을 해야 하는 아랫사람에게 “절하지 말라”고 사양이 지나치면 실례이다. 절에 인색하면 예스러울 수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