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자덕목

  이 군자덕목(君子德目)은 명심보감(明心寶鑑) 정기편(正己篇)의 자허원군 성유심문(紫虛元君 誠諭心文)을 화원(和園)선생이 우리말로 푼 것이다. 원래 '군자덕목'이란 제목이 없던 것을 '부녀사덕'과 짝을 짓기 위해 붙인 것이다.
 
   자허원군 성유심문에 청렴과 검소에서 복(福)이 생기고, 겸손과 사양에서 덕(德)이 나고, 마음을 고요히 하면 길이 트이고, 온화(溫和)한 성품에서 수명(壽命)을 얻고, 많은 욕심은 근심을 낳고, 탐욕이 많으면 재앙(災殃)을 부르고, 경망한 행동에 실수가 따르고, 어질지 못하면 죄(罪)를 짓는다. 남의 잘못을 보지 말며, 남의 허물을 말하지 말고, 마음은 탐하거나 성내지 말며, 악(惡)한 일에 따르지 말고, 옳지 못한 말을 함부로 하지 말며, 관게 없는 일에 끼여들지 말라. 나라에 충성하며 부모(父母)에 효도하고, 어른을 공경하며 덕(德)을 받들고, 어짊과 어리석음을 가리며 무식을 용서하고, 순리(順理)로 오는 재물 막지 말며 떠난 재물 쫓지말고, 몸이 허락(許諾)치 않는 일을 바라지 말며 지난 일은 생각치 말라. 슬기로움에도 어둠이 많고 치밀한 계획에도 수월함을 잃는다. 남을 해(害)하면 나도 잃고 권세에 아첨하면 화(禍)가 따르니 마음으로 경계하고 의기(意氣)로 지켜야 한다. 곧지 않으면 집이 망하고 청렴하지 않으면 지위(地位)를 잃는다. 그대에게 평생(平生)동안 경계하기를 권하니 생각해 보라. 위에는 하늘이 있어 굽어보고 아래에서는 땅이 지켜보나니 밝을 때는 법(法)이 있어 다스리고 어두울 때는 재앙이 있어 따른다. 오직 바른 것을 지켜 마음을 속이지 않을 것이니 경계하고 경계하라 일렀다.


출처 - 한국전례연구원 구홈페이지(www.yejeul.co.kr)의 화랑사랑방 구의재 소식 게시판에서 발췌.